본문 바로가기

미디어

서정인 특별정상회의 준비기획단장 “부산, 한·아세안 회의 통해 ‘대아세안 허브도시’ 자리매김”
날짜
2019-11-05 10:58:56
조회수
118
작성일: 2019-10-24
 
 


한국과 아세안(동남아 국가연합) 대화 관계 수립 30년을 기념하는 특별정상회의(11월 25~27일) 준비가 한창이다. 부산은 2014년에 이어 5년 만에 다시 행사를 유치, 6억 5429만 명에 달하는 아세안인들과 두 번째 만남을 앞두고 있다. 지난 23일 서정인 특별정상회의 준비기획단장을 광화문 기획단 사무실에서 만났다. 부산에서 또 회의가 열리는 계기가 궁금했다.

내달 25~27일 5년 만에 다시 열려

“미래 동반 관계 강화할 좋은 기회

아세안문화원 행사도 기대해 주길”


“부산의 가장 큰 장점은 아세안과 연결성입니다. 이미 부산은 아세안 10개국 중 6개 나라의 도시와 자매결연 하고 있습니다.” 항구도시 부산에 대한 아세안 해양 국가들의 관심이 높다고도 전했다. 또 아시아 영화 메카로 자리 잡은 부산국제영화제의 도시라는 점도 영향을 줬다고 했다.

서 단장 개인적으로도 부산과 인연이 남다르다. 경북 상주 출신인 그는 부산 감천초등학교에서 2년간 유학했다. 경남공고를 다닌 친형을 따라 어린 시절 부산에서 살았다고 한다. 그는 2014년 회의 당시 외교부 남아태국장을 지내며 해운대 좌동에 있는 아세안문화원 설립을 이끌어낸 사연을 소개했다.

“아세안문화원을 짓자고 주장하자 수출에 별로 도움이 안 된다고 정부 내에서도 일부 반대가 있었습니다. 하지만 부산이라면 성공할 수 있다고 생각했어요. 인근에 문화원을 지으면, 아세안을 보는 편견이 사라지는 공간을 찾는 사람들이 많겠다는 확신이 들었습니다.” 서 단장은 이번 회의를 통해 아세안문화원을 한 차원 업그레이드하는 행사도 기획하고 있다고 귀띔했다. 도로명 ‘아세안로’ 설치도 추진 중이다.

무엇보다 서 단장은 이번 회의를 통해 한국과 아세안이 지난 30년간의 협력 성과를 평가하고 앞으로 30년의 미래 동반 관계를 강화할 수 있는 기회라고 강조했다. 외교·안보 분야에서 협력과 함께 한반도 문제, 초국가 위협 공동대응 방안 등이 공동의장성명 형태로 만들어질 예정이다.

문재인 정부가 핵심 외교 정책으로 ‘신남방정책’을 추진하는 것도 같은 이유다. 문 대통령은 2017년 11월 필리핀 두테르테 대통령과 회담을 통해 ‘한·아세안 미래공동체 구상’으로서 신남방정책을 천명했다. 서 단장은 “한·아세안 금융협력센터, 산업혁신기구, 생물다양성센터, 표준화 동동연구센터 설립 등이 추진하고 있다”며 “정부의 신남방정책을 한층 업그레이드할 수 있을 것”이라고 자신했다.

처음 열리는 ‘한·메콩 정상회의’에 대한 관심도 당부했다. 메콩 국가는 아세안 회원국 중 메콩강을 끼고 있는 태국·미얀마·라오스·캄보디아·베트남 등 대륙 5개국으로 아세안 내 대표 소지역 그룹이다. 정부는 2011년부터 열린 외교장관회의를 이번에 정상회의로 격상했다.

서 단장은 끝으로 “부산시민들이 방문하시는 분들을 따뜻하게 환대해주시길 기대한다”며 “이번 회의를 통해 부산은 대아세안 허브도시로 자리매김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민지형 기자 oasis@busan.com

사진=김종호 기자 kimjh@

출처: 부산일보
이전글
'2019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성원 '제15회 부산 불꽃축제' 막 올라
다음글
ASEAN-Korea summit to offer bilateral culinary culture

SITE MAP

닫기